홈 > 뉴스센터 > 테크포럼 뉴스
 
 
작성일 : 16-06-13 11:54
[에너지] 특허청, 셰일오일 시장 성장 맞춰 국제특허 심사 수출
 글쓴이 : 테크포럼
 
최근 국제유가 하락에 따른 오일 생산기업들의 전반적인 수익성 악화에도 불구하고 셰일오일* 분야에서의 경쟁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이 분야 국제특허 출원은 꾸준하게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.

이 가운데 우리나라 특허청은 셰일오일에 관련된 국제특허 심사 서비스를 미국 등에 수출하고 있어 흥미를 끌고 있다. 현재 우리나라 특허청은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14개국으로부터의 국제특허 출원을 심사할 수 있는 국제조사기관으로 활동하고 있다.
 
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국제특허 출원건수는 연평균 5.3% 증가에 그친 반면, 셰일오일의 시추·굴착 관련 국제특허 출원은 2011년 1,761건에서 2015년 3,243건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16.5% 급증하였다.
 
이러한 국제특허 출원은 핼리버튼, 베이커 휴즈, 슈럼버거 등 북미 글로벌 석유 메이저 기업들이 주도하고 있으며, 이 회사들은 셰일오일 관련 국제특허 출원의 약 44%를 우리나라 특허청에 심사서비스 요청하고 있다.

이에 따라 우리나라 특허청에 접수되는 이 분야 국제조사 건도 2011년 602건에서 2015년 1,432건으로 연평균 24.2% 급증하고 있다. 이를 돈으로 환산하면, 우리나라 특허청은 셰일오일 분야의 특허 심사서비스를 수출하여 해외 출원인들로부터 연간 160만 달러(한화 약 18억 원)에 달하는 수수료를 받고 있는 셈이다.

한편, 우리나라 특허청은 작년에 해외로부터 총 14,885건(국제 조사료 190억 원 상당)의 국제조사를 의뢰받았으며, 해외로부터 받은 국제조사료 중 약 118억 원을 국내 조사기관에게 국제조사료로 제공하여 ‘고품질의 이공계 일자리 창출’과 더불어 ‘민간 특허정보 서비스산업을 활성화’하고 있다.
특허청 장완호 특허심사기획국장은 “셰일오일 등 전문적인 분야에서 우리나라 특허청으로의 국제특허출원 조사·의뢰가 증가하는 것은 매우 고무적인 현상”이라면서, “앞으로도 국제적으로 신뢰받는 심사서비스 제공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”이라고 밝혔다.

 
   
 







가입사실확인